[일상스토리]“당신은 몰라도 돼!”

2024-07-02

행복한 세상을 실현하는 NGO. 행복한가



얼마 전 퇴근 후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아직 퇴근하지 않은 남편에 게 전화가 왔다.

 

아내/ 응, 여보 무슨 일이야?

남편/ 오늘 택배 온 것 있어?

아내/ 택배 받았는데, 뭐 주문했어?

남편/ 당신은 몰라도 돼.

아내/ 당신이 그렇게 말하니까 속상하네. 필요한 물건이 있어서 주문했어, 이렇게 말해 주면 안 돼?

 

보이지는 않았지만 전화기 너머로 당황한 남편이 느껴졌다.

 

남편/ 미안해, 내가 꼭 필요한 것이 있어서 주문했어.

 

곧바로 남편은 사과했다.

남편의 필터링 되지 않은 말 때문에 아내는 감정이 상했다.

남편에 게 즉각적으로 상대방을 배려하는 말을 요청했지만 이미 감정이 상한 상태다.

필터링되지 않은 말은 가시와도 같은 존재다. 말을 뱉는 순간 상대방을 콕 찌른다.

가시가 달린 말은 상대방의 몸과 마음에 상처를 남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상대방을 비난하거나 상처 주는 말은,

그 말을 한 당사자도 가시에 찔린다는 것이다.

 

아무리 작은 가시라도 찔리면 무척 고통스럽다.

이제부터는 가시를 제거하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말로 표현해 보자.

그러면 가시에 찔릴 일이 없다.

 

- 고경미 저, <참 쓸모있는 말투>

행복한가

사업자등록번호: 122-82-08759
주소: 서울시 구로구 부광로 88 구로SKV1센터 B동 715호 

전화번호: 1661-8965

팩스: 02-2060-5718  

이메일: happyfamily@m-letter.or.kr


ⓒ 2024 all rights reserved - 사단법인 행복한가. 

SITE  by 산책

사단법인 행복한가

대표자: 최승렬 | 사업자 등록 번호: 122-82-08759

주소: 서울시 구로구 부광로 88 구로SKV1센터 B동 715호

전화: 1661-8965(10:00~17:00) | 팩스: 02-2060-5718

이메일: happyfamily@m-letter.or.kr

후원안내

우리은행 1005-501-411363 

(사단법인 행복한가)


ⓒ 2024 all rights reserved-사단법인 행복한가. SITE  by 산책

📍개인 주민등록번호가 등록되어 후원 중인 경우, 후원 내역이 자동으로 국세청에 신고되어 별도로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아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