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스토리]거리를 좁히면 비로소 들리는 것

2024-06-07

행복한 세상을 실현하는 NGO. 행복한가



목소리가 작거나 목소리를 내기 힘든

고령자의 이야기를 들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대개는 "네? 뭐라고요?" 하고 여러 번 되묻는다.

그럼 상대는 말할 기분이 사라진다.

진료 현장에서도 왕왕 있는 일이다.

병원 직원이 고령의 환자에게 "알레르기 있어요?" 하고 묻는다.

환자가 '아, 알레르기는..." 하고 작은 소리로 답하는데,

그럴 때 "네? 뭐 라고요?" 하고 짜증스런 어투로 되물으면

환자는 "없어요' 하고 서둘러 답해 버린다.

 

고령자에게는 한 걸음 더 다가가자. 그러면 되묻지 않고 들을 수 있다.

전화 통화를 할 때는 수신 음량을 높인다.

고령자를 상대하는 데 익숙한 요양직이나 의료직 사람들은

무의식적으로 한 걸음 더 다가가 거리를 좁힌다.

나도 바퀴 달린 의자를 사용한다. 환자의 목소리가 안 들릴 때

앉은 상태에서 자연스럽게 거리를 좁힐 수 있기 때문이다.

거리를 좁히면 그 전보다 음량이 23% 증가한다.

거리를 좁히는 것은 '당신 이야기를 진지하게 듣고 있다'는 표시가 되기도 한다.

상대가 마음을 열어 준다.

 

반대로, 다른 일을 하면서 이야기를 들으면 '제대로 듣지 않는다'는

인상을 주므로 손을 멈추고 이야기를 들을 필요가 있다.

물론 차분하게 상대의 이야기를 듣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목소리가 작은 사람의 경우 의사가 진료 차트를 적으면서

이야기를 들으면 '제대로 듣지 않는다'고 생각해 입을 다무는 것이 현실이다.

나는 손을 멈추고 상대를 보며 이야기를 듣는다.

그러면 입을 다물었던 사람도 다시 말을 꺼내기 시작한다.

 

- 히라마쓰 루이 저, <노년의 부모를 이해하는 16가지 방법>

행복한가

사업자등록번호: 122-82-08759
주소: 서울시 구로구 부광로 88 구로SKV1센터 B동 715호 

전화번호: 1661-8965

팩스: 02-2060-5718  

이메일: happyfamily@m-letter.or.kr


ⓒ 2024 all rights reserved - 사단법인 행복한가. 

SITE  by 산책

사단법인 행복한가

대표자: 최승렬 | 사업자 등록 번호: 122-82-08759

주소: 서울시 구로구 부광로 88 구로SKV1센터 B동 715호

전화: 1661-8965(10:00~17:00) | 팩스: 02-2060-5718

이메일: happyfamily@m-letter.or.kr

후원안내

우리은행 1005-501-411363 

사단법인 행복한가


ⓒ 2024 all rights reserved-사단법인 행복한가. SITE  by 산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