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스토리]퇴직한 남편에게 말 못하는 아내의 진짜 속마음

2024-03-31

행복한 세상을 실현하는 NGO. 행복한가



60세를 넘겨 정년퇴직하고 유유자적한 생활을 보낼 수 있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수십 년 전과는 달리 환경이 변해,

60세가 지나서도 계속 일을 하는 게 상식이 되어 가고 있다.

'아직 대출금이 남아 있기 때문'이거나

계속 일을 하면 좋겠다는 아내의 무언의 압력'으로

자신의 의사에 반해서 일을 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오랜 기간 남편을 뒷바라지한 아내로서도 솔직히 “그동안 수고했어요.

이제 좋은 곳에 놀러 다니며 푹 쉽시다" 하고 선뜻 말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아내 입장에서는 길었던 갱년기 장애도 견뎠고,

자녀의 대학 진학을 위한 수험 전쟁도 지났다.

드디어 친구와 천천히 여행도 가거나

지금까지 하지 못했던 취미에 몰두하고 싶은 참이다.

제2의 청춘이라고도 불리는 이 시기에

정년퇴직한 남편의 수발을 들어라? 당연히 사양하고 싶을 것이다.

 

'그동안은 제대로 말할 기회가 없었다, 말은 했으나 진지하게 듣지 않았다'라고

토로하는 아내들이 많다.

비록 말은 못해도 오랫동안 쌓인 미움이

생각보다 훨씬 크다는 사실을 남편은 알아야 한다.

혹시 지금 이 부분을 읽고서 조금이라도 마음에 짚이는 게 있는 사람은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도 일하러 계속 나가려는 마음이 중요하다.

 

일을 통해 사회와도 지속적으로 연결되어 삶의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확실히 정년 이전보다 60세가 지나면서 자유롭게 쓸 시간이 훨씬 많다.

리모컨을 꽉 쥐고서 하루 종일 텔레비전 앞에서

뒹굴 거리기에는 인생이 아깝지 않은가.

정년 후에도 일하는 것에 긍정적으로 대응하고 적극적으로 활동하자.

 

요코테 쇼타 저, <나이드는 게 두렵지 않습니다>중에서

행복한가

사업자등록번호: 122-82-08759
주소: 서울시 구로구 부광로 88 구로SKV1센터 B동 715호 

전화번호: 1661-8965

팩스: 02-2060-5718  

이메일: happyfamily@m-letter.or.kr


ⓒ 2024 all rights reserved - 사단법인 행복한가. 

SITE  by 산책

사단법인 행복한가

대표자: 최승렬 | 사업자 등록 번호: 122-82-08759

주소: 서울시 구로구 부광로 88 구로SKV1센터 B동 715호

전화: 1661-8965(10:00~17:00) | 팩스: 02-2060-5718

이메일: happyfamily@m-letter.or.kr

후원안내

우리은행 1005-501-411363 

사단법인 행복한가


ⓒ 2024 all rights reserved-사단법인 행복한가. SITE  by 산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