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곱하기 > 가족소재공모전

가족소재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저희 부자 느낌이 닮았쥬

    By 정윤성

                                      아버지께서 얼굴 선이 굵직굵직 이국적으로 생기셨는데 제가 이어받아서 어릴적에 어딜가든 부자인걸 한번에 알아보시더라구요. 한번은 놀이공원을 가서 엄마는 화장실 가시고 아빠가 저 마실 음료를 사신다고 저를 슈퍼 앞 평상에 앉혀놓고 잠시 슈퍼를 들어가셨는데 그 찰나에 제가 없어졌다고 하시더라구요. 저는 기억에 없지만요^^;; 아마도 장난감이나 인형보고 따라갔을것 같아요. 길거리에서 울고 불고 있는 저를 한 아주머니께서 미아보호소에 데려다주신후 직원분이  방송을 했고 5분만에 아빠가 오셨는데 미아보호소에 저 포함 아이들이 10명 넘게 있었는데 직원분이 아빠를 보시더니 한번에 아드님 여기있다고 하셨대요. 아빠가 놀라셔서 어떻게 저인줄 아셨냐고 물어보니 누가 봐도 부자지간인거 알거 같다고 하셨대요. 

    그 뒤로도 몇번 잃어버려서 미아보호소에 왔다갔다 하셨는데 늘 알아보셨다고^^;; 어릴때 모습 그대로 컸어야 했는데 지금은 제가 역변을 해서 잘 못알아보신다는게 그저 슬플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