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나누기 > 감동편지

감동편지

365일 일상의 감동을 전해요.

  • 2018

    08.02

    그때 엄마가 정말 미안했다

    감동

    #엄마 #딸 #운동화



    학교에서 돌아온 딸아이의 손을 잡고 시장에 갔다
    새로 산 진노란 색깔 운동화가 마음에 쏙 드는지
    깡충깡충 뛰며 콧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와서는 그새
    먼지가 묻었다고 운동화를 털어서 마루 끝에 올려놓았다
    다음날 학교에 다녀와서는 ‘엄마, 친구들이 내 운동화가
    너무 멋있대!’ 하면서 행복해했다

    그러던 어느 날 눈물과 땀으로 범벅이 된 채 들어온 딸아이,
    예쁘다고 자랑스러워하던 운동화 대신 철 지난 털 슬리퍼를
    신고서 말이다
    ‘엄마! 나 운동화 잃어버렸어 누가 가져갔어 어떡해 엄마’
    ‘그러게, 신발주머니 꼭 갖고 다니랬지!! 엄마 말 안 들으니
    잃어버렸지 엄마가 한 달 동안 힘들게 부업해서 사 준 건데 시끄러-’
    그날 딸아이는 저녁밥도 거르고 잠들어버렸다

    그땐 왜 신발을 잃어버리고 슬퍼하던 딸에게 ‘괜찮아!
    엄마가 또 사줄게’라고 말을 못 했을까? 지금껏 30여 년 동안
    부끄럽고 아픈 기억으로 묻어버린 채 잊고 있었는데 ...
    이제라도 말할게

    “딸아! ♡♡♡ 그때 엄마가 정말 미안했다”

    - 새벽편지 가족 최 길자 님 -


    Green Land - 추억의 저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