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나누기 > 해우소

해우소

  • 꼴불견 시누이

    형제/자매

    By 미자여사

    2018-11-07

    대학을 나와서 10년째 놀고 있는 백수 시누이가 있어요

    보기 싫어서 시댁도 안가고 싶지만 혼자계시는 시아버지 생각하면 그럴수도 없고...

    처음에는 저도 좋은 마음으로 잘 했었는데 그게 시간이 길어지니까 짜증이 나고 그래서 잔소리를 하게 되더라구요. 

    근데 완전 짜증나는건 이제 그 시누이가 우리 잔소리 듣기 싫어서 시댁에 우리가 가면

    우리를 피해서 나가요.  진짜 웃기지 않나요!!! 리얼 왕짜증~~~ 

6

개의 댓글
  • 공감 못함
    2019-02-19

    삭제

    시누이가 놀고 있다는게 무슨 듯 인지 모르겠네요..
    소득 생활 없이 쇼핑, 여가생활만 한다는건지 아니면 일도 안하고, 딱히 여가 생활을 하지도 않는다는건지..
    시누이에 대해 뭘 알고 있는지, 얼마나 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시누이가 오빠 부부를 피한다는건
    시아버지를 포함한 오빠 부부가 시누이에게 부담 스런 존재 네요..
    "진짜 웃기지 않나요!!! 리얼 왕짜증~" 이란 님의 말이 님의 태도를 말해 주는것 같아 전 시누이님이 이해가 되네요..
  • 눼에
    2018-11-12

    삭제

    10년째 노는거면 경제력은 당연히 없을텐데, 시누이 생활비용은 어디서 나오나요. 흠...
  • 별이엄마생각
    2018-11-08

    삭제

    저도 별이엄마님의 생각에 동의해요. 시댁일에 함부로 나서지 말아요. 그러다 시댁이랑 사이 불편해져요. 남편에게 맞겨요. 그건 새언니가 해결해줄수 있는 일도 아니고 그렇게 하는것 자체가 좀 오바아닌가 싶어요
  • 레드불
    2018-11-07

    삭제

    머 그분의 삶이니...어쩔수 없는거 같네요...
    걱정하는 마음으로 잔소리하시겠지만 결국 각자사는 인생이니 경제적 지원을 요청하는게 아니라면 잔소리 안하셔도 될듯..해..요...
  • 별이엄마
    2018-11-07

    삭제

    미자여사님!
    시누이가 대학나와서 10년째 백수라면 그건 여사님이 어떻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닌것 같은데요
    남편하고 시아버님하고 심각하게 상의하셔서 적절한 방법을 취해요
    혼자서 고민한다고 해결할 수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