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더하기 > 정보나들이

정보나들이

생활정보를 제공합니다.

  • 탈모를 부르는 습관들?

    #탈모 #두피건강 #생활습관

    탈모를 부르는 습관들?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

    탈모때문에 슬픈 사람
     

    안녕하세요, 행복지기♥ 입니다.

    국내 한 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국내 탈모인구는 약 1000만 명으로, 매년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탈모치료는 매년 약 22~25만 명이 받고 있으며 비단 남성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합니다. 탈모치료를 받은 환자들을 조사해보니 남녀 6대 4의 성비를 보였다고 하는데요, 탈모는 유전뿐 아니라 스트레스 및 다이어트, 혹은 식습관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탈모가 시작될지 모르는 일입니다.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탈모가 생기지 않도록 평소에 관리해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탈모방지 식습관 개선
    1. 식습관
    모근이 건강하기 위해선 충분한 영양 섭취가 중요합니다. 일상 속에서 건강한 식단을 섭취하지 못하고, 대충 끼니를 때우고 계시진 않나요? 튼튼한 모발을 위해선 영양이 풍부한 음식들을 섭취해주세요.

    탈모방지 금연 금주
    2. 음주와 흡연
    알코올은 체내의 열을 올립니다. 두피에 열이 발생하면 탈모가 생길 가능성이 커지는데요, 이는 두피의 단백질을 손상시켜 모발을 약하게 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담배는 니코틴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혈액순환을 방해해 탈모를 악화시키곤 합니다.

    탈모방지 건조방법 개선
    3. 건조 방법
    지나치게 뜨거운 바람으로 두피를 말리는 것은 탈모를 유발합니다. 두피의 온도가 높아져서 모발이 약해지는 지름길인데요, 그렇다고 두피를 아예 말리지 않는 것은 두피를 습하게 만들어 지루성 두피염을 유발합니다. 적당한 온도로 두피를 말린 다음 끝부분은 자연바람으로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탈모방지 가르마 방향
    4. 가르마
    자신에게 익숙한 방향으로 365일 같은 가르마를 타고 계시나요? 가르마를 탄 부분은 자연스럽게 햇빛에 노출이 되고, 자주 노출된 두피는 손상되어 탈모를 유발합니다. 이를 위해서 가르마의 방향을 자주 바꿔주는 것이 좋습니다.

    탈모때문에 샴푸방법 개선
    5. 샴푸 방법
    머리를 감을 때, 시원한 느낌이 든다는 이유로 손톱으로 두피를 박박 긁는 분들 계실 겁니다. 손톱으로 두피를 긁게 되면 두피에 상처가 생겨 세균에 감염되기 쉽습니다. 또한 너무 많은 샴푸 양은 두피에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적당한 양으로만 샴푸를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두피가 열을 많이 받지 않도록 미지근한 물과 자연바람 등을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두피에는 낮 동안 노폐물들이 많이 쌓이기 때문에 반드시 저녁에 머리를 감아주셔야 합니다. 이외에도 두피의 혈액순환을 위해 두피 마사지 및 스트레칭 등을 꾸준히 해주시면 두피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한번 빠지기 시작하면 되돌리기 힘든 탈모, 지금의 소중한 머리카락을 위해 꾸준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해보입니다.

    이상 행복지기♥ 였습니다.


  • 나종하
    2019-10-17

    삭제

    주변에 탈모로 걱정하는 분들이 매우 많은데 정보 좀 많이 공유 해야겠어요.
  • 김성민
    2019-10-17

    삭제

    우선적으로는 좋은 샴푸 쓰는 게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 강현지
    2019-10-17

    삭제

    요즘 머리카락이 얇아진거같아 걱정이에요ㅠㅠ
  • 서용칠
    2019-10-16

    삭제

    사람도 동물이니까 가을이오면
    털갈이를해야지요
  • 탈모쟁이
    2019-10-16

    삭제

    스트레스로 갑작스럽게 탈모가 시작되어서 걱정해서 샴푸부터 바꾸고 최대한 스트레스 안받으려고 노력하니까 조금 나아지더라구요ㅠ
  • 꾸러기
    2019-10-16

    삭제

    계절이 바뀌면서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더라구요. 탈모 두피관리, 모발관리에 더 신경써야겠어요.
  • 구무숙
    2019-10-16

    삭제

    직장 스트레스로 인한 육체 피로감만 줄어도 탈모가 없어지는 분들이 더 많을 것 같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