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더하기 > 정보나들이

정보나들이

생활정보를 제공합니다.

  • 상대방에게 호감을 얻는 짧게 말하는 방법

    #대화법 #호감 #배려

    상대방에게 호감을 얻는 짧게 말하는 방법

    -길게 말하지 않기



    안녕하세요, 행복지기♥ 입니다.

    "TMI" 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Too Much Information(너무 과한 정보)"의 준말로 굳이 알고 싶지 않은 이야기를 듣게 되는 경우 사용됩니다. 예를 들어, 누군가가 자신의 개인적인 버릇에 대해 구구절절 말하기 시작하면 그것을 TMI라고 합니다. 이처럼, TMI를 말하는 사람은 재밌는데 듣는 사람이 지루한 경우 정말 많죠? 특히 중간에 끊을 수 없는 대화인 경우 라면 더욱 곤욕이죠. 그런 경우 상대가 대화에 흥미를 잃을 수 밖에 없는데요, TMI하지 않는 방법. 어떤 것이 있을까요?


    1. 내가 전달하고 자 하는 말의 키워드 부터 떠올려라.
    사전에 어떤 생각없이 바로 말부터 하게 되면 횡설수설하면서 말이 길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상대에게 어떤 말을 하고자 할 때, 말하는 바의 핵심 키워드부터 생각하신 후에 말을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제 편의점에 가서 라면을 샀는데 글쎄 점원이 계산을 잘못 했지 뭐야."
    여기서 키워드인 편의점, 계산을 생각하신 후에 말을 시작하면 됩니다.


    2. 상대가 원하는 내용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라.
    내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보다는 상대가 듣고자 하는 내용에 대해 생각을 하셔야 합니다. 내가 하고 싶은 말만 하다보면 말이 길어질 수 밖에 없고, 상대가 원하는 내용으로 말을 해야 상대가 좀 더 대화 내용에 집중할 수 있게 됩니다.

    "너 아이스크림 좋아하잖아. 혹시, 편의점에 새로 나온 포도맛 아이스크림이 있던데, 먹어봤니? 가격은 2000원인데, 맛있더라."
    이처럼 상대가 원하는 정보를 전달해주거나 흥미를 느낄 수 있는 내용으로 대화를 시작해야 합니다. 


    3. 쉬운 비유를 들어 설명해라.
    상대가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이 들면 설명을 하느라 말이 길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주변에 흔한 예시를 하나 들어서 설명하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내 동생은 걸을 때 춤추듯이 걸어"
    구구절절 묘사를 하지 않고도 간단한 비유를 통해 효과적인 전달이 가능합니다. 또한, 좋은 비유는 상대가 대화에 흥미를 갖게끔 하죠.



    이 외에도 두괄식으로 말하기, 혹은 '짧게 말하겠다'라고 사전에 통지하기 등이 있는데요, 어떤 방식이든지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중요하겠죠?

    이상 행복지기♥ 였습니다.


  • 00
    2019-07-05

    삭제

    이렇게 얘기를 한들...남 얘기 들을 생각조차 안하는 사람들이 무척이나 많답니다.
    뭐 그렇게 자기들 할 얘기만 하는지..
  • 서용칠
    2019-07-05

    삭제

    오랫만에 만난 친구들의 모임에서
    말이없으면 소죽은 귀신처럼 말이없어, 아니면 건방지다 라고하며
    말이많으면 빨갱이라하는 세상이니
    어떻게 말을해야 잘할수있을까 ?
  • 하하
    2019-07-05

    삭제

    유용한글들 감사합니다! 오늘 사용해봐야겠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