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가 > 가정생활

가정생활

일상의 정보,이야기를 공유해요.

  • 늘보 씨네 좌충우돌 농촌생활 적응기(5) 엄마는 잔소리 대마왕

    일상

    #워킹맘 #청소

    여유롭게 자연을 보고 아이들과 편안하게 대화하며 살고팠던 늘보 씨의 바램과는 달리
    늘어난 가족(고양이 21마리, 개 2마리, 닭 20마리)로 인해 늘보 씨의 하루하루는 분주했다.

    특히 주말이면 도시에서 직장에 다니고 있는 아내가 내려와 속사포처럼 잔소리를 쏟아냈다.
    “마당에 잡초는 왜 안 뽑았어요?”
    “화장실 청소는 언제 했어요?”
    “냉장고에 인스턴트 음식은 왜 이렇게 많아요?”
    “밭에 익은 고추는 언제 다 딸 거예요?”
    “얘들아! 방 정리는 왜 안하니?”

     

    하루는 기운 쭉 빠진 목소리로 늘보 씨가 말했다
    “여보! 나는 당신이 오는 금요일이 되면 심장이 두근두근 뛰어요, 제발 지적은 하지 말아요”
    “당신이 매주 집에 와서 점검하고 잔소리하는 탓에 나 다시 군대 생활하는 것 같아요”
    진지한 표정으로 얘기하는 늘보 씨에게 아내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내가 뭐 그렇게 잔소리를 한다고 그래요? 그리고 당신은 뭐 별것도 아닌 걸 가슴에 담아두고 속상해하고 그래요? 치사하게 ” 라며 오히려 핀잔을 줬다.


    그렇게 몇 달이 가고 어느 날 집에 내려온 엄마에게 7살 난 셋째가 말했다.
    “엄마! 우리 아빠랑 청소 완전 깨끗이 했어.”
    정말로 방안이 깨끗이 치워져 책상에 있던 책도 장난감도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
    “엄마가 주말에 집에 와서 청소 안 했다고 아빠랑 우리한테 잔소리해서 우리가 여기 있는 책이랑 물건 다 박스랑 봉지에 다 넣어 버렸어 혼 안 날라고~ 엄마는 잔소리 대마왕이야”
    그 모습을 지켜보던 늘보 씨가 빙그레 웃으며 아내의 귓가에 살며시 속삭였다
    “당신이 잔소리 대마왕이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