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가 > 가정생활

가정생활

일상의 정보,이야기를 공유해요.

  • 늘보 씨네 좌충우돌 농촌생활 적응기 (1) 일광욕 하는 풋고추들

    일상

    #늘보씨 #농촌생활

    개구쟁이 세 아이를 키우면서 늘보 씨 웃을 일도 많았고 가슴 졸이는 일도 많았다. 부모라면 누구나 아이들의  학습과 놀이 환경을 두고 고민하겠지만 늘보 씨네도 유난히 개구진 두 아들 때문에 더 많은 고민을 했다.  그래서  아이들이 더 많이 뛰어놀 수 있고 자연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귀농을 결심하게 된 것이다. 귀농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늘보 씨에게도 상당한 용기와 고민이 필요했다. 
      
    그리고 2014년 4월 늘보 씨는 그 결심을 실행에 옮겼다. 
    큰 아이 초등5, 둘째 초등1, 셋째 5세 때  부푼 꿈과 설렘을 안고 늘보 씨네 가족은 귀농을 했다.
    그때까지 늘보 씨는 시골 생활 경험이 전혀 없는 전형적인 도시 남자였다. 잡초와 농작물을 구별할 줄 몰랐고 전라도 사투리도 알아듣지 못했고 시골식 습관도 전혀 맞지 않았다. 그랬던 늘보 씨에게 농촌 생활은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는 것과 같았을 것이다.
    늘보 씨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온전히 아이들 키우는 일에만 전념했다. 그리고 틈틈이 농사일도 하고 있었다.
     
    어느 날 늘보 씨 마당에 초록 고추들이 나란히 줄 맞추어 널어져 있었다.
    남편을 대신해 도시에서 직장에 다니던 아내가 주말에 내려와 그 모습을 보고
    여보! 이거 뭐야? 고추들이 왜 이러고 있어?”
    그러자 늘보 씨가 하는 말
    ! 그거 빨갛게 익으라고 널어놓은 건데 왜? 요즘 햇빛이 너무 좋아서 금방 익을 것 같아.
    당황한 아내가 남편에게 시원한 매실차를 건네며 물었다.
    저렇게 널어놓으면 고추가 빨개진다고 누가 그랬어?”
    아니 뭐 누가 그런 게 아니라 그냥 내 생각이야. 그렇게 하면 될 것 같아서
    그렇게 시작된 늘보 씨의 좌충우돌 농사는 다른 어떤 목적보다 앞서게 되었고 가족 모두의 가장 시급한 당면 과제가 되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o:p></o:p>
    다음 이야기는 내일 만나요~~~~~
    -------------------------------------------------
    오늘 여러분께 늘보 씨 가족의 농촌 생활 적응기를 처음 선보였습니다.^^
  • 뜨거운 눈물
    2018-04-20
    남의 가족의 일상을 읽어보니, 나의 가족의 일상을 되돌아보게 되었어요 근엄하신 아버지가 늘 어렵기만했는데, 일상을 되돌아보니 웃긴 에프소드도 많이 떠오르네요 괜히 아버지가 생각나서 눈시울이 붉어지네요 이런 일상 이야기 감사합니다 감동이에요~ 힘내세요 늘보님 가족들 ^^
  • 어머
    2018-04-19
    어머!!저두 파란색 고추 널어놓음 빨갛게 익는줄 알았는데....아니였구나..
  • 가자 qw
    2018-04-18
    고추도 일광욕 하고 우리도 일광욕 즐기고 더워진다 여름온다 놀러가자
  • 서기옥
    2018-04-18
    귀농하신 곳이 어딘가요? 저희도 아이들 다 자라서 답답한 도시보다 시골로 가고 싶은데 용기가 안나네요 시골에서 사는게 힘들기는 하겠지만 아이들한테는 좋을거에요 경쟁하는 도시에서 사는것보다는 시골에서 자란 아이들이 더 창의적이지 않을까요? 저는 제 아이들을 그렇게 키우지는 못했지만 제가 시골로 이사가면 손주들보고느는 자주 놀러 오라고 말할 생각이에요. 아직 시골로 간건 아니지만 제 계획은 2-3년안에 가려고 합니다 응원할께요. 멋진 아빠 멋진 남편되세요 늘보님
  • 새벽편지
    2018-04-18
    귀농의 계획이 있으시다구요? 가족님의 계획이 이루어 지길 새벽편지가 응원합니다. 늘보씨네 가족들이 귀농한 곳은 전라도 지역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사정상 알려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앞으로 진행될 늘보씨네 이야기 많이 기대해 주세요
  • 민트
    2018-04-18
    늘보님과 같이 사는분 완전 웃을일 많겠어여~~~
  • 천귀례
    2018-04-18
    이야기로 봐서는 그럼 늘보님이 자녀들 키우고 아내되시는 분은 일하시는것 같은데 늘보님 고생 많겠습니다. 아이들 키우는 일이 엄청 힘든 일이거든요. 그래도 늘보님 생각이 참 재밌네요. 햇볕에 두면 고추가 익는다는것도 틀린 말은 아닌것 같고요 어쨌든 건투를 빕니다. 시골 생활이 많이 힘든겁니다 화이팅 하시고 즐거운 이야기 많이 부탁해요
  • 위대한 유혹자
    2018-04-18
    고추는 다 익어서 빨깧게 되면 밭에서 따는걸로 아는... 진짜 이 아저씨는 몰랐었던것 같은데..
  • 오미숙
    2018-04-18
    저두 아들 셋을 키웠는데 진짜 장난꾸러기였어요 그래서 집에서 큰소리가 매일처럼 났었죠 지금은 말없는 청년이고 청소년이네요 예전이 그리워요 늘보씨 가족들 지금이 좋은 때랍니다 시골로 아이들 데리고 간 거는 정말 잘한 결정인것 같아요 지지 합니다 행복하게 사세요. 그리고 앞으로 이야기 기대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