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더하기 > 성씨정보

성씨정보

성씨별 유래를 제공합니다.

    • 성씨망절(網切)

      본관양산

      주요인물망절용,망절웅

      #망절일랑 #버섯박사

      유래
      양산 망절(網切)씨는 일본의 성씨로 1971년에 귀화한 망절일랑(網切一郞)씨가 시조라고 볼 수 있다.
      경남 양산시 내송리에서 버섯을 재배하는 망절일랑씨는 한국에서 태어나 사실상 한국인으로 살아왔다. 그는 1942년 경남 김해에서 일본인 경찰간부(경무과장)의 8대 독자로 태어났다. 광복으로 가택연금 중이던 부모가 이웃에 놀러간 네 살배기 아이를 챙길 틈도 없이 강제송환당하면서 그는 천애고아가 되었다. 그후 이웃 양모씨의 보살핌을 받았고 호적에는 '양일랑'이란 이름으로 올랐다.
      그는 68년 군에 입대했다가 70년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에 살고 있던 부친과 상봉하고 일본 국적을 회복했지만 이듬해 곧바로 한국에 귀화했다. '처와 아이가 있고 한국인으로 생활해와 일본인으로 살기가 어려울듯했다. 독자여서 일본에 친척도 없고. 나를 길러준 한국에서 한국인으로 사는 게 자연스럽다고 판단했다.'
      일본식 성을 그대로 옮겨 온 것에 대해 '핏줄의 유래를 인위적으로 바꾸기 싫었을 뿐 (일본) 국적을 계승한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그는 호적에 자신의 성을 한국식 발음으로 '망절'이라고 올렸다. 국내에서 망절이라는 성이 새로 생긴 셈이다.
      망절씨는 70년 일본 방문에서 버섯이 장차 한국 식탁에도 오를 것으로 판단하고 72년 양산군 내송리 야산을 임대해 버섯 재배를 시작, 94년 국내 처음으로 새송이 재배에 성공했다. 그리고 2004년 수삼보다 사포닌 성분이 40%나 더 함유된 ‘홍삼 새송이’를 개발해 특허를 따냈다. 94년엔 20여 가구의 내송리 전체를 버섯 마을로 탈바꿈시켜 이런 공로로 99년 신지식인상, 2001년 새농민상 대통령상 등 굵직한 상을 10여 차례나 받았다. 또한 매년 한차례씩 양산시와 가고시마현 농민 간 교환 홈스테이를 이어오는 등 민간외교에도 나서고 있다.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경상남도 양산
      양산(梁山)은 경상남도 남동부에 위치하는 지명으로 665년(신라 문무왕 5) 이곳에 삽량주(歃良州)를 설치하였다. 이후 757년(경덕왕 16)에 구주(九州)의 하나인 양주(良州)로 개편하였다. 940년(고려 태조 23)에 양주(梁州)로 개칭했으며, 성종 때에는 방어사를 두었다. 1018년(현종 9)에 양주군으로 고쳤고, 충렬왕 때 잠시 밀성군에 폐합되었다가 곧 환원되었다. 1413년(태종 13)에 양산군이 되어 조선시대 동안 유지되었다. 의춘(宜春)·순정(順正) 등의 별호가 있었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동래부 양산군이 되었고, 1896년 경상남도 양산군이 되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기장군이 동래군에 통합되었고, 1973년에 동래군이 양산군에 통합되었다. 1979년에는 양산면이 읍으로 승격되었으며, 1996년에는 양산군이 시로 승격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