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더하기 > 성씨정보

성씨정보

성씨별 유래를 제공합니다.

    • 성씨단(段)

      본관강릉

      주요인물단양재,단유인,단효철

      #단양재 #오경박사

      유래
      시조 단간목(段干木)은 모양부(牟梁部, 지금의 경주)사람으로고려 충렬왕 때 판도판서(版圖判書)를 지낸 분이다. 단간목(段干木)의 아들 단홍인(段弘仁)이 고려 충숙왕 때 무과 선전관(宣傳官)을 지냈다는 기록뿐, 3세와 4세는 알려진 바 없고 5세 단유인(段由仁)이 조선 성종 때 맹산현감(孟山縣監)을 지냄으로써 그를 중조로 삼았다고 한다.
      본관 연혁
      강릉(江陵)은 기원전부터 성읍국가인 예맥족(濊貊族)의 예국(濊國)이 있던 지역으로 127년 이후에는 창해(滄海)와 임둔(臨屯)에 속하였다. 313년(고구려 미천왕 14)에 하서랑(河西良) 또는 하슬라(河瑟羅)라 불리었다. 550년(신라 진흥왕 11) 신라의 영토로 편입되었고, 639년(선덕여왕 8) 2월에는 북소경(北小京)을 두었고, 658년(무열왕 5) 말갈족과 인접해 있다는 이유로 소경을 폐지하고 하서주(河西州)로 개편하여 도독을 두었다. 757년(경덕왕 16) 명주(溟州)로 개편하여 명주도독부(溟州都督府)를 두었고 9군 25현을 관할하였다. 936년(고려 태조 19)에는 동원경(東原京)이라 칭하고 임영관(臨瀛館)을 두었다. 그 후 우계(羽谿)·연곡(連谷)의 두 현을 두었다가, 1260년(원종 1) 공신 김홍취의 고향이라하여 경흥도호부(慶興都護府)로 승격되었다. 1389년(공양왕 1)에는 강릉대도호부(江陵大都護府)가 설치되었다. 1789년(정조 12)에 강릉부가 되었다. 1896년(고종 33) 강릉군으로 개칭하였다. 1931년 강릉면이 강릉읍으로 승격되었고, 1955년 강릉읍·성덕면·경포면을 통폐합하여 강릉시로 승격하면서 명주군을 분리시켰다가 1995년 강릉시와 명주군을 강릉시로 통합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