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5월 23일 감동편지

나 아니면 누가 나를

생각해보니 그랬다
내가 나를 안아주지 못 하면서
내 마음의 응어리 하나 스스로 풀어주지 못 하면서
다른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겠다고

내가 그토록 원하는 위로의 말을 나 자신에게조차 해주지 않았으면서
다른 입 앞에서 한참을 서성거렸다

철저히 혼자라고 느껴지는 그 순간조차도
나를 온전히, 나로서 안아야했는데

들리는 새벽편지가 감동을 선사합니다.

물에 비친 나뭇가지

인생은 연못 물에 비친 나뭇가지
잡을 수도 미리 볼 수도 없다
지금이라는 순간조차도 잡아 볼 수 없다
그런데도 무엇을 더 가지려고 그리 뛰는가?
그...